• 흐림동두천 28.3℃
  • 구름많음강릉 30.5℃
  • 흐림서울 30.1℃
  • 구름많음대전 31.7℃
  • 흐림대구 27.0℃
  • 울산 25.9℃
  • 광주 28.3℃
  • 흐림부산 28.9℃
  • 흐림고창 28.7℃
  • 구름많음제주 29.6℃
  • 흐림강화 28.9℃
  • 구름많음보은 30.8℃
  • 흐림금산 30.0℃
  • 구름많음강진군 29.1℃
  • 구름많음경주시 26.7℃
  • 구름많음거제 28.8℃
기상청 제공

라이브

전체기사 보기

[문화TV] 태권도 국가대표부터 가수까지...팔방미인 탤런트 '이동준'

자작곡 '봉자야'로 연예계 인생 3막 시작

[문화투데이 = 조성윤기자]문화투데이가 연예계의 소문난 팔방미인 탤런트 이동준씨를 만나 연예활동에 대한 그의 철학을 들어봤다. 다음은 이동준과의 일문일답이다. -연예계 생활은 어떻게 시작했나. ▶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 생활을 8년 동안 쭉 해왔고 은퇴 이후 86년도부터 영화배우로서 활동을 해왔다. 1989년 3월 개봉한 김호선 감독의 '서울 무지개'라는 영화로 대종상 신인상을 받은 이후 KBS로부터 드라마권유를 받았다. -어떤 드라마였는지 설명해달라. ▶ 90년도에 KBS2 '야망의 세월'이라는 드라마를 아마 기억할거다. 그 작품을 계기로 배우로 자리매김하게됐다. 대표작이라고 하면 '야망의 세월', 미니시리즈 '적색시대', 대하드라마 '먼동', 주말드라마 '남자는 외로워' 등에서 주인공 역할을 해왔다. -드라마 말고 혹시 또 다른 분야에 진춣했나. ▶ 일 년간 전국을 다니며 뮤지컬 공연도 해왔다. 이후 태권도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태권도와 관련된 영화를 제작하게 됐다. 그 영화가 바로 2004년에 개봉한 '클레멘타인'이다. 영화를 통해 관객들에게 태권도의 정신력을 소개하고 싶었다. 그래서 자비로 제작에 나서게 됐다. -영화를 제작하며 이익을 창출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