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0.1℃
  • 흐림강릉 21.1℃
  • 천둥번개서울 21.6℃
  • 흐림대전 20.8℃
  • 흐림대구 21.2℃
  • 울산 20.2℃
  • 박무광주 22.3℃
  • 맑음부산 21.3℃
  • 구름많음고창 20.6℃
  • 박무제주 23.0℃
  • 구름조금강화 20.6℃
  • 흐림보은 19.1℃
  • 구름많음금산 20.2℃
  • 맑음강진군 20.8℃
  • 흐림경주시 19.9℃
  • 구름많음거제 21.8℃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인터뷰] 황민영 대표 "100세 시대 바른 식생활, 농업으로부터 시작되는 먹거리 중요성 인식해야"

[문화투데이 = 황인선기자] 우리말에 '세 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는 말이 있다. 이는 어릴 때 밴 습관이 쉽게 고쳐지지 않는 다는 말이다. 건강도 마찬가지다. 세 살 건강이 여든까지 갈 만큼 소아 시기부터의 식습관은 한 평생 건강을 좌우한다. 특히 100세 시대를 맞이한 요즘 단순히 아프지 않는 것을 넘어 '어떻게 하면 잘 먹고 잘 살까?'를 고민하는 시대가 됐다. 이는 곧 건강이 삶의 질 문제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바른 식생활교육 운동을 하고 있는 황민영 식생활교육국민네트워크 상임대표는 지난 4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에 위치한 식생활교육국민네트워크 사무실에서 푸드투데이와 인터뷰를 갖고 "바른 식생활은 소비자가 농업으로부터 시작되는 먹거리의 중요성을 인식하는 것부터다"라고 강조했다. 황 상임대표는 "우리 먹거리를 생산하고 있는 농업을 국민들이 어떻게 생각하고 어떻게 먹거리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고 그에 대한 지불을 하느냐에 따라서 건강한 먹거리 운동이 제대로 된다"며 "그것은 누가 해주는 것이 아니라 자각을 통해 먹거리가 매우 중요하다는 국민들의 생각이 계속 높아질 때 가능하다"고 말했다. 황 상임대표가 몸 담고 있는 식생활교육국민네트워크는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