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6℃
  • 맑음강릉 3.6℃
  • 맑음서울 2.3℃
  • 맑음대전 2.7℃
  • 맑음대구 3.7℃
  • 맑음울산 4.1℃
  • 맑음광주 3.1℃
  • 맑음부산 5.9℃
  • 맑음고창 1.3℃
  • 구름많음제주 7.1℃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2.2℃
  • 맑음금산 2.3℃
  • 구름많음강진군 3.0℃
  • 맑음경주시 4.3℃
  • 맑음거제 5.8℃
기상청 제공

NEWS

전체기사 보기

코카콜라.푸르밀, '아몬드'로 유당불내증 소비자 공략

'아데스요','통째로 갈아만든 아몬드우유'로 간편성까지 살려 두유.아몬드우유 지난 5년간 250% 증가세 기록

[문화투데이 = 조성윤기자] 식물성 우유의 수요가 늘면서 아몬드 음료의 출시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아몬드 음료는 채식을 하거나 유당 불내증이 있는 소비자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있다. 코카콜라사는 지난해 아몬드로 만든 씨앗 음료 '아데스(AdeS)'를 내놨다. 아데스는 아몬드의 영양소 및 비타민E를 섭취할 수 있어 식사 대용이나 간식으로 적합한 제품이다. 바쁜 아침 출근길이나 허기진 오후 시간, 늦은 밤 출출할 때 언제 어디서든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다. 식물성 원료인 아몬드를 주원료로 사용해 고소하고 깔끔한 맛이 특징이며 우유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도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제품이다. 취향에 따라 제철 과일 등을 넣고 갈아 스무디로 즐기거나 시리얼 등과 함께 섭취할 수 있다. 구성은 아몬드 본연의 맛을 살린 '아데스 아몬드 오리지널'과 초콜릿의 달콤함이 더해진 '아데스 아몬드 초콜릿' 2종이다. 푸르밀도 ‘통째로 갈아만든 아몬드우유’를 출시했다. ‘통째로 갈아만든 아몬드우유’는 푸르밀이 지난해 한 끼 대용식 시장 확대에 맞춰 출시한 꿀이 든 미숫가루우유가 좋은 반응을 얻으면서 개발한 신제품이다. 기존 곡물우유와 달리 아몬드를 주 원료로 사용해





CJ제일제당VS매일유업, 420억 버터시장 시장 공략 격돌
[문화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과 매일유업이 새로운 형태의 버터를 선보이며 가정용 버터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은 요리에 사용할 수 있는 액상형 버터 제품인 ‘백설 버터오일’을 출시했다. 백설 버터오일은 벨기에산 농축버터오일로 만들어 고체 버터 고유의 맛과 향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제품이다. 버터를 식용유 대신 볶음밥이나 각종 구이 등 요리에 다양하게 이용하는 소비자가 주 타깃으로 버터 구입 소비자의 상당수가 가정 내에서 일상적인 요리에 식용유처럼 사용하는 비중이 훨씬 높다는 점에 착안해 출시됐다. 고체 버터와 달리 잘 타지 않아 토스트, 볶음, 구이 등 요리에 손쉽게 이용 가능하며 시장에 나와 있는 일반 고체 버터 제품 대비 가격이 20%가량 낮아 가성비도 높다는 것이 사측의 설명이다. CJ제일제당은 이 제품이 액상 형태라 편리하게 고체 버터의 용도를 대신할 수 있다는 점을 장점으로 꼽았다. 고체 버터 유통기한은 냉장에서 6개월가량인 반면 액상형 백설 버터오일은 18개월 상온보관이 가능하다. 또, 칼로 자르거나 스푼으로 떠낼 필요 없이 원하는 양만큼 나눠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점도 장점이다. 신수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