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8℃
  • 흐림강릉 24.1℃
  • 서울 21.5℃
  • 흐림대전 24.3℃
  • 흐림대구 26.6℃
  • 구름조금울산 27.6℃
  • 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7.9℃
  • 흐림고창 21.1℃
  • 소나기제주 25.5℃
  • 흐림강화 23.0℃
  • 흐림보은 25.1℃
  • 흐림금산 22.2℃
  • 흐림강진군 25.9℃
  • 구름많음경주시 27.7℃
  • 구름많음거제 29.2℃
기상청 제공

NEWS

검찰, '조국 사모펀드 의혹' 한국투자증권 압수수색

영등포PB센터서 검사와 수사관을 투입해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내부 문건 확보

[문화투데이 = 조성윤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일가의 금융 투자를 수사하는 검찰이 한국투자증권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한국투자증권 영등포PB센터에 검사와 수사관을 투입해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내부 문건을 확보 중이다. 

 

이번 압수수색은 조 후보자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사모펀드 투자 등 자금 흐름을 수사하는 가운데서 진행됐다. 한국투자증권 영등포PB 센터의 ㄱ씨는 정씨와 자녀들의 유가증권 등 재산을 관리했다. 검찰 수사도 ㄱ씨 관련 내부 자료에 집중된 것으로 알려졌다. 

 

조 후보자가 지난 8월 제출한 재산변동사항 신고서에는 정 교수 명의로 한국투자증권 13억4000만원 예금 내용이 포함됐다. 정 교수는 2018년 3월 재산신고 때 한국투자증권 채무가 8830여만원이 종전보다 더 늘어난 1억원 채무를 신고했다. 

 

지난 해 3월 이를 모두 변제해 현재 금융기관 채무는 0원이 됐다. 정 교수가 자녀 2명과 함께 사모펀드에 74억5500만원을 투자 약정하고 실제 10억 5000만원을 넣은 시점은 2017년 7월이다. 

 

검찰은 전날 정씨가 출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의 투자금을 받은 제조업체 웰스씨엔티의 최모 대표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지난 3일 이모 상무에 이어 같은 회사 관계자를 연달아 소환한 것이다. 

 

검찰은 웰스씨엔티와 코링크PE 간 수상한 자금 흐름 정황을 포착했다. 최 대표에게는 조 후보자 일가의 사모펀드에서 투자를 받은 경위, 관급공사 수주 배경 등에 대해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