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1.0℃
  • 흐림강릉 22.1℃
  • 박무서울 22.2℃
  • 흐림대전 23.9℃
  • 천둥번개대구 22.2℃
  • 맑음울산 21.4℃
  • 박무광주 25.2℃
  • 구름조금부산 22.4℃
  • 구름조금고창 23.4℃
  • 박무제주 24.2℃
  • 구름많음강화 20.9℃
  • 구름많음보은 22.5℃
  • 구름많음금산 21.3℃
  • 구름많음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1.9℃
  • 맑음거제 23.0℃
기상청 제공

NEWS

[그래픽 뉴스] 소비자 'HACCP' 보다 '가공식품 KS 표시' 신뢰한다

 

[문화투데이 = 홍성욱 기자] 정부가 관리하는 식품 인증제 중 소비자 인지도가 가장 높은 것은 ‘원산지 표시’와 ‘유기농 인증'으로 꼽혔다. 하지만 인증마크별 구매 빈도는 '가공식품 KS 표시'가 가장 높았다. 

 

15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2018 식품소비행태조사'에 따르면 식품의 주요 표시에 대한 인지도 조사 결과, ‘원산지 표시(96.4%)’와 ‘유기농 인증(91.0%)’에 대한 인지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뒤이어 '가공식품 KS표시(89.6%)',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84.2%)', '생산이력제도(82.6%)' 순이다.

 

반면 ‘지리적 표시(74.2%)’, ‘농산물우수관리(GAP)(75.5%)’, ‘유전자변형 식품 표시(GMO)(75.7%)’는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식품 인증마크 인지도가 높다고 실제 구매로 이어지는 않았다. 식품 인증마크에 대해 인지하고 있는 성인 가구원을 대상으로 표시 상품의 구입 빈도를 조사한 결과, ‘가공식품 KS 표시’, ‘원산지 표시’ 상품을 가끔 또는 자주 구매하는 비중(68.6%)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64.2%)’, ‘지리적 표시(51.0%)’, ‘생산이력제도(50.7%)’, ‘유기농 인증(47.4%)’, ‘농산물우수관리(GAP)(46.9%)’상품의 구매 빈도도 비교적 높은 수준을 보였다.

 

한편, '2018 식품소비행태조사'는 만 18세 이상에서 만 75세 미만인 식품 주 구입자(주부)와 만 13세 이상에서 만 75세 미만인 가구원(성인, 청소년)을 대상으로 이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