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1.8℃
  • 맑음강릉 21.6℃
  • 연무서울 23.3℃
  • 연무대전 24.3℃
  • 맑음대구 28.1℃
  • 구름많음울산 28.7℃
  • 맑음광주 25.1℃
  • 맑음부산 29.5℃
  • 맑음고창 23.4℃
  • 맑음제주 24.2℃
  • 구름많음강화 19.4℃
  • 맑음보은 24.6℃
  • 맑음금산 24.9℃
  • 맑음강진군 26.6℃
  • 구름조금경주시 28.8℃
  • 맑음거제 28.2℃
기상청 제공

사회문화

소비자단체협의회 "인보사 사태, 식약처와 코오롱이 명백한 공동책임져야"

11개 소비자단체 성명서 내고 대책마련 촉구


[문화투데이 = 홍성욱기자]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소속 전국 11개 소비자단체가 인보사 사태에 대해 사태의 심각성을 직시하고,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5일 소비자단체는 성명서를 통해 "세계 최초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인 인보사케이주의 허가신청에 허위자료를 제출한 코오롱생명과학의 몰염치함과 이를 허가했다가 뒤늦게 사건을 파악하고 품목허가를 취소 조치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무능함으로 인해 소비자는 치료 의약품에 있어서 조차 안전을 확신할 수 없는 불신이 팽배한 상황에 처했다"고 밝혔다.

 

단체는 "인보사를 투여 받은 환자 명단 확보에 적극적으로 힘써야 한다"며 "코오롱생명과학에 대한 식약처의 형사 고발, 주주환자들의 공동 민사소송의 수사가 제대로 진행되려면 피해자에 대한 정확한 규모가 특정되어야 한다"면서 "구체적 피해 규모 및 인과관계 입증이 본 사태의 가장 첨예한 쟁점이 될 것인바 아직 등록되지 않은 나머지 투약환자 2667명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등록 독려조치가 필요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본 사태의 주무부처인 식약처는 환자안전대책, 재발방지 및 제도 개선 대책 등 이번 사건을 계기로 첨단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허가·심사 역량을 키워야 한다"며, "일체의 검토 없이 제출된 서류에만 의존해 품목 허가를 내 주고 이에 대한 모니터링도 없었던 식약처의 행태에 대해 한 점 의혹 없이 철저히 수사하여 책임자를 문책하고 이를 통한 각성과 반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인보사 사태 관련 이슈는 주로 '세계 최초 치료제','100억대 연구비', '주가'와 같은 허상이 주를 이루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본 사태에 대해 반드시 기억해야 하는 것은 기업의 몰염치와 정부의 무능함이 신체적·정신적 피해자 수천 명을 배출했다는 사실이며 이를 통해 정부는 식·의약품 인허가의 관리 감독체계를 강화하는 계기를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롯데칠성음료, 밀키스 출시 30주년 맞아 ‘밀키스 핑크소다’ 선봬
[문화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칠성음료가 밀키스 출시 30주년을 맞아 핑크빛 유성 탄산음료 ‘밀키스 핑크소다’를 선보인다. 밀키스 핑크소다는 밀키스 브랜드에 신선함을 불어넣고 소비자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선보이는 제품으로 250mL 캔과 500mL 페트병 등 2종으로 출시됐다. 이 제품은 기존 밀키스 특유의 부드러운 탄산감은 그대로 살리면서 달콤한 솜사탕향에 소다맛을 더한 새로운 유성 탄산음료다. 또한, ‘핑크소다’라는 제품명에서 알 수 있듯이 핑크색 천연 색소를 넣어 마시는 즐거움 뿐만 아니라 보는 즐거움까지 더해 주 타깃인 젊은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 잡고자 했다. 롯데칠성음료는 제품 출시와 함께 글로벌 인기캐릭터 ‘헬로키티’와 손 잡고 한정판 스페셜 에디션으로 선보였다. 이번 에디션은 귀여운 헬로키티 캐릭터와 핑크색, 리본 등의 디자인 요소를 활용해 친근함과 사랑스러움을 더했다. 제품 홍보를 위해 헬로키티 캐릭터룸을 보유한 롯데호텔제주 및 헬로키티아일랜드에서 제품 샘플링을 진행하고, 향후 헬로키티한정판 굿즈(Goods)를 만나볼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할 계획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밀키스 핑크소다는 밀키스 30주년을 맞