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3.7℃
  • 구름많음강릉 24.9℃
  • 맑음서울 22.9℃
  • 흐림대전 21.6℃
  • 구름많음대구 22.2℃
  • 구름많음울산 21.3℃
  • 구름많음광주 22.6℃
  • 구름많음부산 22.0℃
  • 구름많음고창 19.9℃
  • 구름조금제주 21.4℃
  • 맑음강화 20.6℃
  • 구름많음보은 20.3℃
  • 흐림금산 19.2℃
  • 구름많음강진군 21.6℃
  • 구름많음경주시 22.3℃
  • 구름많음거제 23.0℃
기상청 제공

사회문화

[문화TV] 서울시내 호텔방 투숙, 필로폰 3.6kg 제조한 중국인 등 검거

서울지방경찰청 외사과, 다량의 필로폰을 제조한 중국인 A씨, 대만인 구속기소 의견으로 송치

 

[문화투데이 = 홍성욱기자] 서울지방경찰청 외사과 국제범죄수사대는 국내에 관광비자로 들어와 서울 시내 호텔에 머물면서 약3.6kg, 12만명이 동시에 투약 가능한 양의 필로폰을 제조한 외국인 일당을 검거, 기소의견으로 송치하였다. 

 


필로폰을 제조한 20대 중국인 A씨와 제조대금을 댄 40대 대만인 화교 B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8일 밝혔다. 

같은 혐의로 검거된 단순투약자 40대 대만인 화교 C씨는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송치됐다. 

 


경찰은 국가정보원의 첩보로 수사에 착수해 A씨가 투숙한 호텔에 잠복해 A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A씨가 투숙한 호텔에서 필로폰 3.6kg과 제조대금 등으로 사용된 한국 돈 약 2300만원을 증거물을 압수했다. 호텔방에서는 비커와 전기레인지 등 필로폰에 사용된 도구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국내에 마약제조 거점을 만들고 유통할 목적으로 지난 4월13일 입국해 4월28일까지 호텔에 투숙하면서 필로폰을 제조했다. 

마약은 제조할 때 발생하는 독한 냄새 때문에 보통 시골 지역 폐가 등에서 제조하지만 A씨는 서울 시내 호텔에서 14일간 총 120억원어치 필로폰을 제조했다. A씨가 제조한 필로폰은 국내에 유통되지는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호텔방 창문을 연 상태로 필로폰을 제조했으나 주변이 알아차리지 못할 정도로 냄새를 줄였다"며 "기존 제조공법보다 도구나 공정과정을 줄인 새로운 제조공법을 사용해 냄새를 줄인 것으로 보고 정확한 공법을 수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A씨가 제조한 필로폰의 정확한 원료 물질과 공정법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했다.

경찰은 이들이 사전에 공모한 국내 마약 유통망을 파악하는 한편 추가 혐의자를 계속 추적할 예정이다. 



롯데칠성음료, 밀키스 출시 30주년 맞아 ‘밀키스 핑크소다’ 선봬
[문화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칠성음료가 밀키스 출시 30주년을 맞아 핑크빛 유성 탄산음료 ‘밀키스 핑크소다’를 선보인다. 밀키스 핑크소다는 밀키스 브랜드에 신선함을 불어넣고 소비자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선보이는 제품으로 250mL 캔과 500mL 페트병 등 2종으로 출시됐다. 이 제품은 기존 밀키스 특유의 부드러운 탄산감은 그대로 살리면서 달콤한 솜사탕향에 소다맛을 더한 새로운 유성 탄산음료다. 또한, ‘핑크소다’라는 제품명에서 알 수 있듯이 핑크색 천연 색소를 넣어 마시는 즐거움 뿐만 아니라 보는 즐거움까지 더해 주 타깃인 젊은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 잡고자 했다. 롯데칠성음료는 제품 출시와 함께 글로벌 인기캐릭터 ‘헬로키티’와 손 잡고 한정판 스페셜 에디션으로 선보였다. 이번 에디션은 귀여운 헬로키티 캐릭터와 핑크색, 리본 등의 디자인 요소를 활용해 친근함과 사랑스러움을 더했다. 제품 홍보를 위해 헬로키티 캐릭터룸을 보유한 롯데호텔제주 및 헬로키티아일랜드에서 제품 샘플링을 진행하고, 향후 헬로키티한정판 굿즈(Goods)를 만나볼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할 계획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밀키스 핑크소다는 밀키스 30주년을 맞