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5.0℃
  • 구름조금강릉 22.0℃
  • 연무서울 27.2℃
  • 구름조금대전 27.6℃
  • 구름많음대구 27.7℃
  • 구름많음울산 24.5℃
  • 구름조금광주 28.3℃
  • 맑음부산 24.6℃
  • 구름조금고창 27.1℃
  • 구름조금제주 22.5℃
  • 구름많음강화 22.0℃
  • 구름많음보은 27.7℃
  • 구름많음금산 27.5℃
  • 구름많음강진군 26.6℃
  • 구름많음경주시 27.6℃
  • 맑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사회문화

식약처, 인보사 사태 코오롱 ‘사면초가’ 최대위기

소비자단체 검찰고발. 환자·주주 공동소송 이어 검찰·식약처 조사까지 착수

[문화투데이 = 조성윤 기자] 코오롱그룹의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 케이주(인보사)’의 사태가 심각한 분위기로 흐르고 있다. 환자 공동소송과 주주 공동소송뿐만 아니라 검찰과 식품의약품안전처 조사까지 받는 운명과 맞닥뜨렸기 때문이다. 상황에 따라서는 인보사를 개발한 코오롱티슈진에 더해 식약처 품목허가를 받아 판매한 모회사 코오롱생명과학까지 최대 위기를 맞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1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인보사 사태 후폭풍이 거세지면서 개발과 판매를 각각 담당한 코오롱티슈진, 모회사 코오롱생명과학이 잇단 악재에 직면했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인보사의 식약처 허가를 받기 위해 제출한 자료에서 기재된 ‘연골세포’가 아닌 ‘신장세포’(GP2-293세포)라는 것이 15년 만에 밝혀지면서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다. 여기서 GP2-293 세포의 경우 미국에서는 사용이 금지된 물질이다.

 

이로 인해 당장 검찰수사를 받게 될 처지가 됐다. 서울중앙지검은 시민단체 소비자주권시민회의가 고발한 인보사 사건을 최근 형사2부(부장 권순정)에 배당하고 사건 검토에 들어갔다. 형사2부는 ‘가습기 살균제 사건’ 수사를 맡았던 의료범죄 전담부서다.

 

 

앞서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지난달 30일 코오롱생명과학을 약사법 위반 혐의로, 식약처를 직무 유기 혐의로 수사해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한 상태다.

 

검찰은 코오롱생명과학 조사에서 약사법에서 정한 허가 또는 신고된 내용과 다른 의약품을 판매 목적으로 제조했는지를 살펴볼 예정이다.

 

코오롱생명과학의 미국 자회사인 코오롱티슈진은 식약처 조사를 받는다. 식약처는 오는 20일께 현장실사를 벌이기로 했다. 식약처는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대규모 조사단을 보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조사단은 코오롱티슈진과 현지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업체인 우시, 피셔 등을 방문해 인보사의 세포가 바뀌게 된 경위를 실사할 계획이다.

 

식약처는 인보사에 대한 시험 검사 결과와 코오롱티슈진 현지 실사 결과, 그리고 코오롱 티슈진의 2액 신장 유래세포 인지 시점 조사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코오롱생명과학에 대해 행정처분 등 조치할 예정이다.

 

코오롱티슈진 측을 상대로 한 공동소송도 조만간 시작될 전망이다.

 

제일합동법률사무소는 처음으로 주주소송 준비를 시작했다. 제일합동법률사무소는 이달 2일 코오롱 상대로 한 주주소송 카페를 열고 원고 모집에 들어간 상태다.

 

최덕현 변호사는 “인보사 사태로 주가폭락을 경험한 코오롱티슈진 주주들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법무법인 한누리 역시 코오롱티슈진과 경영진을 상대로 주주소송 준비에 착수했다. 한누리는 “인보사 성분변경 은폐사태와 관련해 코오롱티슈진의 주주들을 대리해 코오롱티슈진과 그 대표이사(임원진)들을 상대로 공동소송을 제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한누리는 오는 24일까지 피해주주들을 모집해 5월 중에 1차 소송을 제기할 예정이다. 참여는 한누리가 운용하는 온라인소송위임사이트인 온라인소송닷컴을 통해서도 가능하다.

 

법무법인 오킴스는 인보사 처방을 받은 환자를 원고로 모집해 코오롱생명과학을 상대로 공동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오킴스는 지난달 15일부터 집단소송을 준비하는 ‘화난 사람들’ 사이트를 통해 원고를 모집하고 있다.

 

 

 



롯데칠성음료, 밀키스 출시 30주년 맞아 ‘밀키스 핑크소다’ 선봬
[문화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칠성음료가 밀키스 출시 30주년을 맞아 핑크빛 유성 탄산음료 ‘밀키스 핑크소다’를 선보인다. 밀키스 핑크소다는 밀키스 브랜드에 신선함을 불어넣고 소비자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선보이는 제품으로 250mL 캔과 500mL 페트병 등 2종으로 출시됐다. 이 제품은 기존 밀키스 특유의 부드러운 탄산감은 그대로 살리면서 달콤한 솜사탕향에 소다맛을 더한 새로운 유성 탄산음료다. 또한, ‘핑크소다’라는 제품명에서 알 수 있듯이 핑크색 천연 색소를 넣어 마시는 즐거움 뿐만 아니라 보는 즐거움까지 더해 주 타깃인 젊은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 잡고자 했다. 롯데칠성음료는 제품 출시와 함께 글로벌 인기캐릭터 ‘헬로키티’와 손 잡고 한정판 스페셜 에디션으로 선보였다. 이번 에디션은 귀여운 헬로키티 캐릭터와 핑크색, 리본 등의 디자인 요소를 활용해 친근함과 사랑스러움을 더했다. 제품 홍보를 위해 헬로키티 캐릭터룸을 보유한 롯데호텔제주 및 헬로키티아일랜드에서 제품 샘플링을 진행하고, 향후 헬로키티한정판 굿즈(Goods)를 만나볼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할 계획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밀키스 핑크소다는 밀키스 30주년을 맞