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1.1℃
  • 구름조금강릉 11.2℃
  • 맑음서울 11.4℃
  • 맑음대전 12.7℃
  • 연무대구 13.1℃
  • 구름많음울산 15.3℃
  • 맑음광주 13.4℃
  • 구름많음부산 16.3℃
  • 맑음고창 13.6℃
  • 맑음제주 14.4℃
  • 맑음강화 10.6℃
  • 구름조금보은 12.3℃
  • 구름많음금산 12.4℃
  • 구름조금강진군 16.2℃
  • 구름많음경주시 15.1℃
  • 구름많음거제 16.7℃
기상청 제공

사회문화

박삼구 회장 퇴진...아시아나항공, 감사보고서 사태에 사과

주주들, 실적 개선·회계 이슈 재발 방지 당부해

[문화투데이 = 조성윤 기자]'회계 이슈'로 시끄러웠던 아시아나항공의 주주총회는 조용히 마무리됐다. 경영진의 감사보고서 사태에 대한 사과와 주주들의 당부만이 오갔다.

 

 

주총 전날인 지난 28일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책임을 지고 물러나겠다고 밝혀 주주들 사이에서 논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됐지만, 오히려 주총은 차분한 분위기 속에 속전속결로 진행됐다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 

 

28일 금호아시아나그룹에 따르면 박삼구 회장은 아시아나항공 2018년 감사보고서와 관련해 금융시장에 혼란을 초래한 데 대한 책임을 지고 그룹 회장직 및 아시아나항공, 금호산업의 대표이사직과 등기이사직을 내려놓기로 했다.박 회장은 전날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을 만나 아시아나항공의 금융시장 조기 신뢰 회복을 위한 협조를 요청하기도 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당분간 이원태 부회장을 중심으로 그룹 비상 경영위원회 체제를 운영하고, 빠른 시일 내 명망 있는 외부 인사를 그룹 회장으로 영입할 계획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 관계자는 박삼구 회장의 퇴진에 대해 “대주주로서 그동안 야기됐던 혼란에 대해 평소의 지론과 같이 책임을 회피하지 않는 차원에서 결심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이날 ‘그룹 임직원들에게 보내는 글’을 통해 퇴진 소식을 알렸다. 그는 “아시아나항공의 2018년 감사보고서 관련, 그룹이 어려움에 처하게 된 책임을 통감하고 그 책임을 다하기 위한 결정”이라며 “주주와 채권자에 대한 책임을 다하기 위한 퇴진이 임직원 여러분들에게는 저의 책무를 다 하지 못한 것이라는 모순에서 많은 고심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객의 신뢰와 재무적 안정을 위한 여러분의 협력도 과제로 남기게 되어 안타깝다”며 “이 모든 것은 전적으로 제 불찰이고 책임”이라고 했다.

 

이어 “사회에 기여하며 업계 최고의 대우를 받을 수 있는 회사로 거듭나기 위해, 비상경영 체제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새로운 회장과 경영진을 도와 각고의 노력과 협력을 다해 주시기를 부탁린다. 우리 그룹이 아름다운 기업으로서 사회적으로 존경받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다”며 “이해관계자들의 삶의 질 향상이라는 그룹의 미션을 이루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