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5.9℃
  • 구름많음강릉 7.7℃
  • 흐림서울 8.3℃
  • 구름많음대전 10.0℃
  • 구름조금대구 12.1℃
  • 맑음울산 10.6℃
  • 맑음광주 11.2℃
  • 맑음부산 10.7℃
  • 맑음고창 9.9℃
  • 맑음제주 12.2℃
  • 구름많음강화 7.7℃
  • 흐림보은 8.1℃
  • 흐림금산 9.2℃
  • 맑음강진군 10.4℃
  • 맑음경주시 10.6℃
  • 맑음거제 9.9℃
기상청 제공

경제

하이트진로, '테라' 카스 잡는 매출전략 잡아라

하이트와 매출 쌍두마차 전략 펼칠 예정...5년째 적자가 이어지며 누적 손실 900억 원에 달해

[문화투데이 = 조성윤기자]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가 신제품 ‘테라(TERRA)’를 출시했다. 하이트진로가 새로운 맥주 브랜드를 선보인 것은 지난 2013년 3월 ‘드라이피니시d’ 출시 이후 6년 만이다.

 

 

테라는 라틴어로 ‘흙, 대지, 지구’를 뜻하는 말로 사측은 호주 청정지역에서 생산된 맥아를 사용한다고 설명했다.

 

테라의 출시가 하이트진로의 절박함을 표현해주는 단적인 예라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이사는 13일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지난 몇 년 동안 하이트진로는 치열한 경쟁과 수입맥주의 파상 공세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했다”며 “그러나 이번 신제품 출시를 통해 반드시 재도약의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선보이는 신제품은 하이트진로가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상징과 같다”면서 “맥주시장에서 성공 신화를 또 한 번 창출해낼 브랜드”라며 절박함을 드러냈다.

 

 

사측은 유흥업소와 주점, 식사 등에서 테라를 적극 마케팅 해 브랜드 인지도를 올릴 계획이다. 오비맥주의 카스에도 전면으로 도전장을 날릴 계획이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목표 시장 점유율은 두 자리 수 이기 때문에 대한민국 대표 맥주를 표방하고 모든 채널에 들어갈 것”이라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하이트진로는 테라와 기존 하이트 브랜드로 쌍끌이 전략을 펼칠 방침이다.

 

한편, 하이트진로는 1996년부터 2012년까지 '하이트'로 국내 맥주시장에서 선두를 유지했지만 2012년에는 오비맥주에 시장 1위를 내준 후 고전을 면치 못했다.  2014년부터는 영업적자로 돌아서면서 5년 연속 손실을 기록하며 본격적인 내리막을 걸었다. 50~60%대를 유지했던 하이트의 시장점유율도 지난해에는 25% 안팎으로 곤두박질 졌다.

 

주류업계 관계자는 "하이트진로의 입장에서는 '테라'를 꼭 성공시켜야 할 것"이라면서 "하이트진로의 맥주사업부문은 지난해 3분기까지 100억 원 이상의 영업손실을 냈고 5년째 적자가 이어지면서 누적 손실은 900억 원에 달한다"고 말했다.



CJ제일제당VS매일유업, 420억 버터시장 시장 공략 격돌
[문화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과 매일유업이 새로운 형태의 버터를 선보이며 가정용 버터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은 요리에 사용할 수 있는 액상형 버터 제품인 ‘백설 버터오일’을 출시했다. 백설 버터오일은 벨기에산 농축버터오일로 만들어 고체 버터 고유의 맛과 향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제품이다. 버터를 식용유 대신 볶음밥이나 각종 구이 등 요리에 다양하게 이용하는 소비자가 주 타깃으로 버터 구입 소비자의 상당수가 가정 내에서 일상적인 요리에 식용유처럼 사용하는 비중이 훨씬 높다는 점에 착안해 출시됐다. 고체 버터와 달리 잘 타지 않아 토스트, 볶음, 구이 등 요리에 손쉽게 이용 가능하며 시장에 나와 있는 일반 고체 버터 제품 대비 가격이 20%가량 낮아 가성비도 높다는 것이 사측의 설명이다. CJ제일제당은 이 제품이 액상 형태라 편리하게 고체 버터의 용도를 대신할 수 있다는 점을 장점으로 꼽았다. 고체 버터 유통기한은 냉장에서 6개월가량인 반면 액상형 백설 버터오일은 18개월 상온보관이 가능하다. 또, 칼로 자르거나 스푼으로 떠낼 필요 없이 원하는 양만큼 나눠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점도 장점이다. 신수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