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5.9℃
  • 구름조금서울 5.8℃
  • 구름많음대전 7.7℃
  • 구름조금대구 7.3℃
  • 맑음울산 7.4℃
  • 구름많음광주 8.2℃
  • 구름조금부산 6.2℃
  • 구름많음고창 7.9℃
  • 맑음제주 9.0℃
  • 구름조금강화 6.0℃
  • 구름많음보은 6.5℃
  • 구름조금금산 5.5℃
  • 구름많음강진군 8.3℃
  • 맑음경주시 6.5℃
  • 맑음거제 8.2℃
기상청 제공

NEWS

권영수 LG 부회장, 이낙연 총리와 면담 후 공기청정기 1만대 무상지원

총리실, 지원물품 교육부 등 관계부처 협의 신속 설치

[문화투데이 = 조성윤 기자]LG그룹이 최근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과 관련, 정부에 공기청정기 1만대를 무상 지원한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2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권영수 LG 부회장과 면담을 갖고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고농도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기업의 역할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면담에서 LG측은 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수행하는 차원에서 대용량 ‘공기청정기’(모델명 AS309DWA) 1만대, 약 130억원 상당과 ‘실내 공기질 측정기구’를 정부에 무상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인공지능(AI) 스피커’도 함께 지원해 학생들이 실생활에서 4차 산업혁명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LG의 이러한 결정은 올 봄 고농도 미세먼지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최대한 긴급히 학교 등 시설에 공기청정기를 보급해 어린이·청소년들이 보다 건강한 실내 환경에서 공부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라고 권 부회장은 전했다.

 

 

이에 이낙연 총리는 LG측이 모범적인 기업의 역할을 보여준 것에 대해 구광모 회장을 비롯한 LG 임직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 총리는 이날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권 부회장님이 정부의 미세먼지 대응에 보탬이 되고 싶다며, LG 창원공장을 최대한 가동해 3월중 공기청정기를 공급하겠다고 설명했다”고 말했다. 이어 “LG는 앞으로도 사회적 고민에 관심을 두고 기업의 사회적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면서 “LG는 이미 보육원과 특수시설 262개소에 공기청정기를 지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국무조정실은 교육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해 LG에게 지원받은 물품들이 신속히 현장에 설치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CJ제일제당VS매일유업, 420억 버터시장 시장 공략 격돌
[문화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과 매일유업이 새로운 형태의 버터를 선보이며 가정용 버터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은 요리에 사용할 수 있는 액상형 버터 제품인 ‘백설 버터오일’을 출시했다. 백설 버터오일은 벨기에산 농축버터오일로 만들어 고체 버터 고유의 맛과 향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제품이다. 버터를 식용유 대신 볶음밥이나 각종 구이 등 요리에 다양하게 이용하는 소비자가 주 타깃으로 버터 구입 소비자의 상당수가 가정 내에서 일상적인 요리에 식용유처럼 사용하는 비중이 훨씬 높다는 점에 착안해 출시됐다. 고체 버터와 달리 잘 타지 않아 토스트, 볶음, 구이 등 요리에 손쉽게 이용 가능하며 시장에 나와 있는 일반 고체 버터 제품 대비 가격이 20%가량 낮아 가성비도 높다는 것이 사측의 설명이다. CJ제일제당은 이 제품이 액상 형태라 편리하게 고체 버터의 용도를 대신할 수 있다는 점을 장점으로 꼽았다. 고체 버터 유통기한은 냉장에서 6개월가량인 반면 액상형 백설 버터오일은 18개월 상온보관이 가능하다. 또, 칼로 자르거나 스푼으로 떠낼 필요 없이 원하는 양만큼 나눠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점도 장점이다. 신수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