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7.4℃
  • 흐림강릉 11.0℃
  • 연무서울 7.8℃
  • 대전 7.0℃
  • 구름많음대구 11.9℃
  • 구름많음울산 13.3℃
  • 흐림광주 7.1℃
  • 구름많음부산 12.3℃
  • 흐림고창 7.2℃
  • 제주 11.5℃
  • 흐림강화 5.5℃
  • 흐림보은 7.7℃
  • 구름많음금산 6.3℃
  • 흐림강진군 7.3℃
  • 흐림경주시 12.1℃
  • 구름많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사회문화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 연임 위해 직원 주주 확보 나서

주식 소유한 직원을 포함해 가족·친인척의 주식 여부를 파악해 의결권 위임장을 들이밀며 압박

[문화투데이 = 조성윤 기자]대한항공이 오는 27일 개최 예정인 정기주주총회에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이사 연임을 확정하기 위해 주주권 확대 나섰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대한항공 주식를 소유한 직원을 포함해 가족·친인척의 주식 여부를 파악해 의결권 위임장을 들이밀며 압박하고 있다.

 

 

11일 대한항공 전·현직 관계자 등에 따르면 이날 대한항공은 제57기 정기주주총회에서 ㈜대한항공이 지정한 2명 중 1인을 대리인으로 정해 의결권을 행사한다는 위임장을 직원들에게 보냈다.

 

위임장에는 ▶제57기 주주총회에서 지난해 재무제표 및 연결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변경 ▶이사 선임(조양호 이사·박남규 사외이사) ▶이사 보수한도 승인 건 등에 대한 찬·반대 의사표시가 명시됐다. 특히 주주번호와 소유 주식수, 위임할 주식 수 등을 적시하도록 명시됐다.

 

대한항공 전·현직 관계자는 "위임장 작성은 대한항공 내부 직원 뿐만아니라 주식을 소유한 가족과 친인척 등에게도 전달하라는 요구가 있었다"라며 "대한항공 직원도 아닌 친인척에 대한 주식 소유 사실을 알아낸 자체가 개인정보 법을 위반한 행위로 보여진다"고 불쾌감을 표했다.

 

이에 대한항공은 주주총회를 앞두고 자본시장법 152조에 따라 일부 직원주주에게 적법한 방식으로 의결권 위임을 권유한 것이고 강요 사항은 없다고 설명했다. 특히 객실승무원 주주의 경우 상당 시간 해외에 체류하는 점을 감안해 의결권 위임 권유 목적을 알리고, 희망할 경우 위임장을 수령할 수 있는 장소와 절차를 안내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대한항공은 지난 5일 정기주주총회에 앞서 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의결하기로 했다.

 

한편, 지난 5일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등은 27일 주주총회에서 주주들의 의결권을 위임받아 벌이는 표 대결을 통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대한항공 이사선임을 반대한다고 선언했다. 



CJ제일제당VS매일유업, 420억 버터시장 시장 공략 격돌
[문화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과 매일유업이 새로운 형태의 버터를 선보이며 가정용 버터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은 요리에 사용할 수 있는 액상형 버터 제품인 ‘백설 버터오일’을 출시했다. 백설 버터오일은 벨기에산 농축버터오일로 만들어 고체 버터 고유의 맛과 향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제품이다. 버터를 식용유 대신 볶음밥이나 각종 구이 등 요리에 다양하게 이용하는 소비자가 주 타깃으로 버터 구입 소비자의 상당수가 가정 내에서 일상적인 요리에 식용유처럼 사용하는 비중이 훨씬 높다는 점에 착안해 출시됐다. 고체 버터와 달리 잘 타지 않아 토스트, 볶음, 구이 등 요리에 손쉽게 이용 가능하며 시장에 나와 있는 일반 고체 버터 제품 대비 가격이 20%가량 낮아 가성비도 높다는 것이 사측의 설명이다. CJ제일제당은 이 제품이 액상 형태라 편리하게 고체 버터의 용도를 대신할 수 있다는 점을 장점으로 꼽았다. 고체 버터 유통기한은 냉장에서 6개월가량인 반면 액상형 백설 버터오일은 18개월 상온보관이 가능하다. 또, 칼로 자르거나 스푼으로 떠낼 필요 없이 원하는 양만큼 나눠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점도 장점이다. 신수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