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2.6℃
  • 구름조금강릉 8.1℃
  • 맑음서울 11.7℃
  • 맑음대전 12.6℃
  • 연무대구 11.7℃
  • 구름조금울산 9.2℃
  • 맑음광주 10.5℃
  • 구름많음부산 11.2℃
  • 맑음고창 7.1℃
  • 맑음제주 9.1℃
  • 맑음강화 10.4℃
  • 맑음보은 11.1℃
  • 구름조금금산 10.8℃
  • 맑음강진군 10.4℃
  • 구름많음경주시 9.5℃
  • 구름많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축제문화

문화관광부 지정축제 육성 분야에 경남 4개 축제 지정

[문화투데이 = 조성윤기자]정부가 지정하는 '문화관광축제 육성 분야'는 경쟁력 있는 축제를 지원해 명품축제로 육성하기 위한 것으로 이번에 경남에서는 ▲함양군(서춘수 군수)산삼축제(9.6~9.15) ▲마산(허성무 창원시장)가고파국화축제(10.25~11.9) ▲알프스하동군(윤상기 군수)섬진강재첩축제(6월) ▲김해시(허성곤 시장)분청도자기축제(10.24~11.2)가 각각 지정됐다.

 

 

 

이로써 지난 1월에 지정받은 ▲진주 남강유등축제(글로벌, 10.1~10.13) ▲산청한방약초축제(대표, 9.27~10.9) ▲통영한산대첩축제(우수, 8.9~8.13) ▲밀양아리랑대축제(유망, 5.16~5.19)를 포함하면 올해 도내 정부지정 축제는 총 8개가 됐다.

 

문화체육관광부에서는 지정된 축제에 대해 컨설팅을 실시하는 등 미비점을 개선토록 지원한다.

 

 

 

경남도는 축제별로 각 1500만원을 사업비로 지원하고 각종 박람회 등 홍보행사 시 우선적으로 홍보한다. 

 

경남도는 이번에 지정받은 2019년 정부 지정 문화관광축제를 적극 지원해 모두가 보고, 느끼고, 즐기는 명품 축제로 육성하는 한편 축제경쟁력과 자생력을 높여 향후 경남의 관광산업을 이끌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는 촉매제가 될 수 있도록 관광 상품 개발과 마케팅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이병철 경남도 관광진흥과장은 "다양한 특색을 가진 지역 축제는 관광객 유치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뿐만 아니라 경남의 자랑스러운 문화 관광 상품을 널리 알리는 지역관광의 선두 주자 역할을 하고 있다"며 "타 지역과 차별화된 명품 축제로 육성해 경남을 넘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축제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CJ제일제당VS매일유업, 420억 버터시장 시장 공략 격돌
[문화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과 매일유업이 새로운 형태의 버터를 선보이며 가정용 버터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은 요리에 사용할 수 있는 액상형 버터 제품인 ‘백설 버터오일’을 출시했다. 백설 버터오일은 벨기에산 농축버터오일로 만들어 고체 버터 고유의 맛과 향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제품이다. 버터를 식용유 대신 볶음밥이나 각종 구이 등 요리에 다양하게 이용하는 소비자가 주 타깃으로 버터 구입 소비자의 상당수가 가정 내에서 일상적인 요리에 식용유처럼 사용하는 비중이 훨씬 높다는 점에 착안해 출시됐다. 고체 버터와 달리 잘 타지 않아 토스트, 볶음, 구이 등 요리에 손쉽게 이용 가능하며 시장에 나와 있는 일반 고체 버터 제품 대비 가격이 20%가량 낮아 가성비도 높다는 것이 사측의 설명이다. CJ제일제당은 이 제품이 액상 형태라 편리하게 고체 버터의 용도를 대신할 수 있다는 점을 장점으로 꼽았다. 고체 버터 유통기한은 냉장에서 6개월가량인 반면 액상형 백설 버터오일은 18개월 상온보관이 가능하다. 또, 칼로 자르거나 스푼으로 떠낼 필요 없이 원하는 양만큼 나눠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점도 장점이다. 신수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