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2.1℃
  • 구름많음강릉 7.8℃
  • 맑음서울 11.7℃
  • 연무대전 11.5℃
  • 구름많음대구 10.7℃
  • 흐림울산 9.2℃
  • 구름조금광주 10.9℃
  • 구름많음부산 13.9℃
  • 구름조금고창 8.6℃
  • 구름조금제주 9.3℃
  • 맑음강화 11.0℃
  • 구름많음보은 10.4℃
  • 구름많음금산 10.6℃
  • 맑음강진군 11.5℃
  • 구름많음경주시 10.2℃
  • 구름많음거제 13.0℃
기상청 제공

포토

[포토]강화군 군청앞 "보조금 군수 쌈짓돈이냐?" 강필희씨 1인시위

[문화투데이 = 김성옥 기자]인천시 강화군 군청앞에서 강화군민 강필희(66세)씨는 "보조금이 군수 쌈지돈이냐?", "보조금 집행을 공정하게 하고 객관성 있게 하라", 

 


"새마을회, 바르게 살기 등 봉사단체 부당한 갑질을 가하지 말라", "단체장선임에 개입하지 말라", "각사회단체 보조금으로 길들이 고만하라"등 내용이 적힌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강화군 새마을회는 인천시 종합평가 최우수를 4번이나 수상하고 중앙에서도 장려상을 수상하였으며, 지역사회봉사도 매년 1,000여건을 한 모범봉사단체로매김하였으나 2018년 6월13일 지방선거에 유천호 강화군수가 당선된 이후부터 2018년 두차례 감사와 새마을사업비 및 운영비 보조금 잔액 반납하고 2019년도에는 신규예산 전액삭감으로 직원 급여 지급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강필희씨는 지난 6일부터 시작해 계속적으로 시위를 해나갈것이라고 말했다.



CJ제일제당VS매일유업, 420억 버터시장 시장 공략 격돌
[문화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과 매일유업이 새로운 형태의 버터를 선보이며 가정용 버터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은 요리에 사용할 수 있는 액상형 버터 제품인 ‘백설 버터오일’을 출시했다. 백설 버터오일은 벨기에산 농축버터오일로 만들어 고체 버터 고유의 맛과 향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제품이다. 버터를 식용유 대신 볶음밥이나 각종 구이 등 요리에 다양하게 이용하는 소비자가 주 타깃으로 버터 구입 소비자의 상당수가 가정 내에서 일상적인 요리에 식용유처럼 사용하는 비중이 훨씬 높다는 점에 착안해 출시됐다. 고체 버터와 달리 잘 타지 않아 토스트, 볶음, 구이 등 요리에 손쉽게 이용 가능하며 시장에 나와 있는 일반 고체 버터 제품 대비 가격이 20%가량 낮아 가성비도 높다는 것이 사측의 설명이다. CJ제일제당은 이 제품이 액상 형태라 편리하게 고체 버터의 용도를 대신할 수 있다는 점을 장점으로 꼽았다. 고체 버터 유통기한은 냉장에서 6개월가량인 반면 액상형 백설 버터오일은 18개월 상온보관이 가능하다. 또, 칼로 자르거나 스푼으로 떠낼 필요 없이 원하는 양만큼 나눠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점도 장점이다. 신수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