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3.3℃
  • 맑음서울 0.0℃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3.0℃
  • 구름조금울산 3.2℃
  • 맑음광주 1.2℃
  • 구름많음부산 4.6℃
  • 맑음고창 0.2℃
  • 흐림제주 4.3℃
  • 맑음강화 -0.3℃
  • 맑음보은 -0.5℃
  • 맑음금산 0.6℃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2.7℃
  • 구름많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사회문화

황교안 "문재인정부와 민주당에 인내심 한계 느껴"

페이스북 글에서 "'적폐' 운운하면서 이미 '적폐'가 되고 있다는 사실은 모른다" 비난

[문화투데이 = 조성윤 기자]자유한국당 당권 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온 국민이 경악하고 탄식을 해도 무엇이 잘못됐는지를 모르는 문재인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을 보면 인내심의 한계를 느낀다"고 말했다. 

 

 

황 전 총리는 오늘 페이스북 글에서 "사사건건 '적폐' 운운하면서도 자신들이 이미 '적폐'가 되고 있다는 사실은 모른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드루킹 사건의 국민 여론 조작 범죄가 입증됐는데도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탄핵당한 사람들의 세력들이 감히 촛불혁명으로 당선된 대통령을 대선 불복으로 대한다는 말이냐'고 할 정도로 참으로 오만하기 짝이 없다"고 썼다. 

 

황 전 총리는 또 "자기 당 의원이 20여 채의 부동산 투기를 해도, 사법 청탁 비리가 터져도 집권 민주당은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태그

황교안  문재인정부  민주당  자유한국당



CJ제일제당VS매일유업, 420억 버터시장 시장 공략 격돌
[문화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과 매일유업이 새로운 형태의 버터를 선보이며 가정용 버터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은 요리에 사용할 수 있는 액상형 버터 제품인 ‘백설 버터오일’을 출시했다. 백설 버터오일은 벨기에산 농축버터오일로 만들어 고체 버터 고유의 맛과 향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제품이다. 버터를 식용유 대신 볶음밥이나 각종 구이 등 요리에 다양하게 이용하는 소비자가 주 타깃으로 버터 구입 소비자의 상당수가 가정 내에서 일상적인 요리에 식용유처럼 사용하는 비중이 훨씬 높다는 점에 착안해 출시됐다. 고체 버터와 달리 잘 타지 않아 토스트, 볶음, 구이 등 요리에 손쉽게 이용 가능하며 시장에 나와 있는 일반 고체 버터 제품 대비 가격이 20%가량 낮아 가성비도 높다는 것이 사측의 설명이다. CJ제일제당은 이 제품이 액상 형태라 편리하게 고체 버터의 용도를 대신할 수 있다는 점을 장점으로 꼽았다. 고체 버터 유통기한은 냉장에서 6개월가량인 반면 액상형 백설 버터오일은 18개월 상온보관이 가능하다. 또, 칼로 자르거나 스푼으로 떠낼 필요 없이 원하는 양만큼 나눠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점도 장점이다. 신수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