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3.3℃
  • 맑음서울 0.0℃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3.0℃
  • 구름조금울산 3.2℃
  • 맑음광주 1.2℃
  • 구름많음부산 4.6℃
  • 맑음고창 0.2℃
  • 흐림제주 4.3℃
  • 맑음강화 -0.3℃
  • 맑음보은 -0.5℃
  • 맑음금산 0.6℃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2.7℃
  • 구름많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NEWS

신제품 출시 활발한 롯데푸드... 조경수號 순항할까

[문화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푸드(대표 조경수)가 조경수 대표의 취임 이후 신제품을 활발하게 출시하면서 의욕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12월 취임한 조경수 롯데푸드 대표는 신년사를 통해 "소재, 델리카, 식자재, 첨가물 등 B2B 사업영역에서는 핵심역량 강화가 무엇보다 중요한 과제"라면서 "지속적인 자체기술 개발과 해외 우수기업 제휴 확대 등을 통하여 경쟁력 강화에 주력해야한다"고 밝혔었다.

 

조 대표는 "육가공, 빙과, 파스퇴르 등으로 구성된 B2C 사업영역에서 시장을 선도해 나가기 위해 가장 필요한 역량은 바로 핵심 브랜드"라며, "돼지바, 의성마늘, 파스퇴르 등의 브랜드를 회사를 대표할 수 있는 메가브랜드로 키워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롯데푸드는 조 대표의 취임 이후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 119층에 '파스퇴르 밀크바'를 신규 오픈했으며,


파스퇴르 브랜드를 통해 장과 위 건강을 생각한 기능성 발효유 ‘위편한 하루’를 선보였다.

 

빙과류 사업도 신경을 쓰고 있다. 기해년 황금 돼지해를 맞이해 돼지바에 황금돼지 캐릭터를 적용한 한정판 패키지를 400만개 한정으로 출시했으며, 민트향과 초코칩을 주재료로 만든 ‘라베스트 민트초코콘’, ‘라베스트 민트초코바’도 신제품으로 내놨다.

 

또, 가장 최근에는 유당분해 특허출원공법을 적용해 유당불내증 걱정이 없는 ‘속편한 쾌변’도 신제품으로 출시했다.

 

분유사업도 순항중이다. 리뉴얼된 '위드맘 산양'은 리뉴얼 후 평균 월평균 매출이 37% 증가했다.

 

'위드맘 산양'은 영유아 중증 설사의 주요 원인이 되는 로타바이러스 억제능으로 특허 받은 김치유산균 유래 대사산물을 적용해 업그레이드한 제품이다. 

 

업계 관계자는 "이영호 대표 재직 시절 종합식품회사로 발돋음한 롯데푸드가 조경수 대표가 취임하면서 핵심 브랜드 상품군을 넓히고 있다"면서 "이영호 대표 시절 주춤했던 가정간편식 사업에도 제품군을 확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조경수 대표는 1986년 롯데제과에 입사해 개발, 마케팅 등을 거쳤으며, 2012년 롯데푸드로 이동해 유가공영업본부장, 파스퇴르사업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관련태그

롯데푸드  조경수 대표



CJ제일제당VS매일유업, 420억 버터시장 시장 공략 격돌
[문화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과 매일유업이 새로운 형태의 버터를 선보이며 가정용 버터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은 요리에 사용할 수 있는 액상형 버터 제품인 ‘백설 버터오일’을 출시했다. 백설 버터오일은 벨기에산 농축버터오일로 만들어 고체 버터 고유의 맛과 향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제품이다. 버터를 식용유 대신 볶음밥이나 각종 구이 등 요리에 다양하게 이용하는 소비자가 주 타깃으로 버터 구입 소비자의 상당수가 가정 내에서 일상적인 요리에 식용유처럼 사용하는 비중이 훨씬 높다는 점에 착안해 출시됐다. 고체 버터와 달리 잘 타지 않아 토스트, 볶음, 구이 등 요리에 손쉽게 이용 가능하며 시장에 나와 있는 일반 고체 버터 제품 대비 가격이 20%가량 낮아 가성비도 높다는 것이 사측의 설명이다. CJ제일제당은 이 제품이 액상 형태라 편리하게 고체 버터의 용도를 대신할 수 있다는 점을 장점으로 꼽았다. 고체 버터 유통기한은 냉장에서 6개월가량인 반면 액상형 백설 버터오일은 18개월 상온보관이 가능하다. 또, 칼로 자르거나 스푼으로 떠낼 필요 없이 원하는 양만큼 나눠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점도 장점이다. 신수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