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2.6℃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0.3℃
  • 맑음대구 2.5℃
  • 맑음울산 3.3℃
  • 구름조금광주 1.8℃
  • 구름조금부산 5.2℃
  • 구름조금고창 1.3℃
  • 구름조금제주 6.1℃
  • 맑음강화 -1.0℃
  • 맑음보은 -0.9℃
  • 맑음금산 -0.9℃
  • 구름조금강진군 2.7℃
  • 맑음경주시 2.9℃
  • 구름많음거제 5.7℃
기상청 제공

경제

CJ제일제당.동원F&B, '삼' 선물세트로 설 대목 노린다

‘한뿌리 흑삼 선물세트’ 매해 30% 이상 성장…지난 설 대비 20% 매출 확대
‘천지인 순홍삼액 100’ 설 행사기간 1+1 행사 펼쳐

[문화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대표 신현재)과 동원F&B(대표 김재옥)가 흑삼과 홍삼을 내세운 선물세트로 설 선물 시장을 공략한다.

 

신현재 CJ제일제당 대표, 김재옥 동원F&B 대표

CJ제일제당은 ‘한뿌리 흑삼’ 선물세트의 물량을 지난해 설 대비 30% 이상 확대하고,  대표 제품인 ‘한뿌리 흑삼달임진액’과 ‘한뿌리 구증구포 흑삼’를 앞세워 공격적인 영업마케팅을 펼친다.

 

‘한뿌리 흑삼달임진액’은 흑삼 추출액 100% 제품이며, ‘한뿌리 구증구포 흑삼’은 아홉 번 찌고 말린 삼을 통째로 갈아 넣은 것이 특징이다.

 

지난 2015년 첫 선을 보인 ‘한뿌리 흑삼’은 초반부터 기존 홍삼 제품 대비 프리미엄 인식이 확산되며 큰 인기를 끌었다. 테스트마케팅 차원에서 지난 2013년 추석에 선보인 흑삼제품인 '한뿌리 구증구포 흑삼진액'은 일주일 만에 준비한 물량 2000세트가 완판될 정도였다.

 

 

 

‘한뿌리 흑삼’은 실제 판매를 시작한 2015년도부터 지난해 추석까지 매해 30% 이상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지난해 추석에는 100억원 가량 매출을 올렸으며, 올 설에도 지난해 설 대비 20% 가량 매출을 성장시킨다는 방침이다.

 

또, 기존에 대형마트와 온라인 경로에 집중했던 판매 채널도 코스트코, 트레이더스 등 창고형 매장으로 확대했다.

 

대표 제품 외에 ‘한뿌리 흑삼정 명작’, ‘한뿌리 흑삼정 마스터’ 등의 제품과 인삼열매로 만든 ‘진생베리스페셜’ 등을 판매한다.  여기에 저온에서 원심력으로 농축해 맛과 영양을 살린 양배추, 흑마늘,  배도라지 건강즙 3종도 함께 선보여 다양한 소비자 니즈를 겨냥했다.

 

한뿌리는 2004년 브랜드 론칭 이후 지난해 연 매출 700억원을 돌파하며, 정체된 인홍삼 시장 속에서 매 해 두 자릿수 성장률을 유지하고 있다. 
 
오경림 CJ제일제당 건강)Ginseng&Herb팀 팀장은 “건강식품 선물세트는 가공식품에 이어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날 만큼 인기가 있다”며, “15년동안 한뿌리가 쌓아온 차별화된 노하우로 만든 제품을 앞세워 건강선물세트 시장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동원F&B의 홍삼 브랜드 ‘천지인’은 올 설을 맞아 ‘순홍삼액100’, ‘순홍삼액 마일드’, ‘홍천톤 플러스’를 비롯한 품격 있는 선물세트를 선보인다.

 

‘천지인 순홍삼액 100’ 은 공장 내 별도 건립한 태양광 건조장에서 자연 건조시킨 6년근 홍삼으로 만든 홍삼액이다.

 

홍삼과 물 이외에 아무것도 섞지 않고 48시간 동안 정성껏 추출한 순도 100% 홍삼추출액이다. 고급스러운 패키지로 지인 및 부모님 선물용으로 좋다. 설 행사기간 1+1 행사를 통해 2개 세트를 59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천지인의 대표 브랜드인 ‘천지인 메가사포니아’ 는 홍삼 사포닌(진세노사이드)의 흡수율을 높인 ‘컴파운드K’를 함유한 프리미엄 홍삼 브랜드다. 한국인의 25%가 잘 흡수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진 홍삼 사포닌을 특허 받은 효소처리공법을 통해 컴파운드K로 전환시켜 흡수율을 높인 브랜드다.

 

‘천지인 메가사포니아 씨케이 맥스’는 컴파운드K의 함량이 업계 최고 수준인 1일 섭취량당 15mg에 달하는 프리미엄 홍삼 캡슐 제품이다. 올 설 시즌에는 20% 할인한다.

관련태그

CJ제일제당  동원F&B



CJ제일제당VS매일유업, 420억 버터시장 시장 공략 격돌
[문화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과 매일유업이 새로운 형태의 버터를 선보이며 가정용 버터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은 요리에 사용할 수 있는 액상형 버터 제품인 ‘백설 버터오일’을 출시했다. 백설 버터오일은 벨기에산 농축버터오일로 만들어 고체 버터 고유의 맛과 향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제품이다. 버터를 식용유 대신 볶음밥이나 각종 구이 등 요리에 다양하게 이용하는 소비자가 주 타깃으로 버터 구입 소비자의 상당수가 가정 내에서 일상적인 요리에 식용유처럼 사용하는 비중이 훨씬 높다는 점에 착안해 출시됐다. 고체 버터와 달리 잘 타지 않아 토스트, 볶음, 구이 등 요리에 손쉽게 이용 가능하며 시장에 나와 있는 일반 고체 버터 제품 대비 가격이 20%가량 낮아 가성비도 높다는 것이 사측의 설명이다. CJ제일제당은 이 제품이 액상 형태라 편리하게 고체 버터의 용도를 대신할 수 있다는 점을 장점으로 꼽았다. 고체 버터 유통기한은 냉장에서 6개월가량인 반면 액상형 백설 버터오일은 18개월 상온보관이 가능하다. 또, 칼로 자르거나 스푼으로 떠낼 필요 없이 원하는 양만큼 나눠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점도 장점이다. 신수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