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0℃
  • 맑음강릉 4.4℃
  • 흐림서울 1.5℃
  • 흐림대전 0.4℃
  • 구름조금대구 3.5℃
  • 맑음울산 4.0℃
  • 흐림광주 3.7℃
  • 맑음부산 5.8℃
  • 구름많음고창 2.6℃
  • 흐림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4℃
  • 맑음보은 -0.2℃
  • 흐림금산 0.0℃
  • 구름많음강진군 4.4℃
  • 맑음경주시 4.0℃
  • 맑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NEWS

[현장르포]스타벅스, 럭키백으로 소비자 현혹 마케팅?

작년보다 3000원 오른 가격에 교환 환불 불가...올해 총1만7000세트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스타벅스코리아(이석구 대표)가 올해도 럭키백을 판매했다. 10일 스타벅스는 매장 오픈과 동시에 ‘2019 스타벅스 럭키백’을 판매했다. 기자가 10시 당산역과 여의도 인근의 스타벅스 매장 4군데를 방문했을때는 이미 모두 소진된 후였다.

 

스타벅스 럭키백은 무엇이 들어있을 지 알 수 없는 세트 상품으로 2007년 텀블러, 머그컵 등을 넣어 첫 선을 보인 뒤 매년 판매를 실시하고 있다.

 

스타벅스에 따르면 럭키백은 올해 총 1만7000 세트를 준비했다. 럭키백 전용 신상품과 에코백, 음료 쿠폰을 비롯해 텀블러, 워터보틀, 머그, 플레이트 등 총 9가지 품목을 받을 수 있도록 구성했다. 판매방식은 1인당 1개씩 선착순 판매한다.

 

 

이번 럭키백은 기해년 복을 상징하는 디자인의 스테인리스 텀블러 3종을 제작해 이 중 1개를 필수로 담았다. 이와 함께 지난 시즌 출시한 텀블러, 워터보틀, 머그, 데미머그, 플레이트 등 총 7종의 상품으로 구성했다.

 

영수증 무료 음료쿠폰 3장을 제공하고, 1000개 세트에 한해서는 무료 음료권 4장도 추가로 포함돼 있지만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재고떨이'가 아니냐는 불만이 새어나오고 있다.

 

 

특히, 올해는 작년보다 3000원이 오른 6만 3000원으로 가격을 책정했다. 매장 관계자는 "매장을 오픈하면 두 시간 이내에 팔린다"면서 "작년에 비해 금액이 오른건 맞지만 본사차원의 일이기 때문에 이유를 설명할 수 없고 재고 상품이기 때문에 교환과 환불은 불가하다"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럭키백의 수량이 적다는 점과 그 속에 들어있는 물품이 럭키백 가격 보다 높을 수도 있다는 기대심리가 소비에 영향을 미치고 있을 것"이라며, "충동적인 구매를 자극하는 아이템인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관련태그

스타벅스  럭키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