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1.0℃
  • 맑음서울 -2.0℃
  • 맑음대전 -1.0℃
  • 맑음대구 2.4℃
  • 구름조금울산 3.7℃
  • 맑음광주 0.2℃
  • 구름많음부산 5.5℃
  • 구름많음고창 0.0℃
  • 구름많음제주 6.6℃
  • 맑음강화 -2.6℃
  • 맑음보은 -2.2℃
  • 맑음금산 -1.3℃
  • 맑음강진군 1.3℃
  • 맑음경주시 2.4℃
  • 구름많음거제 5.7℃
기상청 제공

NEWS

하이트진로.오비맥주 '한입'크기 맥주로 '홈술족' 공략

1인가구 증가와 소확행 트렌드로 소용량 제품에 대한 소비자 니즈 반영

[문화투데이 = 조성윤기자] 혼자 집에서 술을 즐기는 이른바 ‘홈술’이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으면서 소용량 맥주가 인기를 끌고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하이트진로(김인규 대표)는 초소용량 맥주 '기린이치방 미니캔'을 출시했다. 기린 미니캔은 135mL 초소용량 맥주로, 기존 소용량 맥주(250mL)의 절반가량 크기다.

 

하이트진로는 1인 가구의 증가와 소확행(작지만 확실한 행복) 트렌드로 소용량 제품에 대한 소비자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미니캔을 출시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기린 미니캔은 일본에서 1990년도 출시됐지만 국내 출시는 이번이 처음이다. 대형마트를 중심으로 판매될 예정이며, 편의점 판매도 검토 중이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소용량 맥주는 가볍게 한 잔 즐기고 싶어하는 소비자들에게 최근 인기를 끌고 있다"며 "갈수록 세분화되는 소비자들의 취향을 만족하게 할 수 있는 제품을 출시한 것"이라고 배경을 말했다.

 

 

오비맥주(고동우 대표)도 지난해 기존 캔맥주 용량을 절반으로 줄인 250㎖ 용량의 카스 후레쉬 '한입캔'을 출시했다.

 

카스 ‘한입캔’은 이름대로 부담 없이 마실 수 있는 소용량과 앙증맞은 디자인이 특징이다.

 

대용량의 캔이나 병, 페트 재질의 맥주보다 쉽게 차가워지고 음용 시 신선도를 유지할 수 있다.

 

카스 ‘한입캔’ 출시 전 실시한 소비자 조사에서 소비자들은 “적은 용량이라 부담 없이 마실 수 있다”, “개봉 후 끝까지 신선하게 마실 수 있다”는 점을 카스 소용량 캔의 가장 큰 장점으로 꼽았다.

 

특히 술을 잘 못 마시는 여성들 사이에서 소용량에 대한 선호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카스 ‘한입캔’은 가볍게 한 잔, 홀로 한 잔 즐기는 최근 젊은 소비자들의 음주 트렌드를 반영해 기획한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하기 위한 패키지 혁신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태그

김인규  고동우  오비맥주  하이트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