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1.1℃
  • 맑음강릉 13.1℃
  • 맑음서울 11.3℃
  • 맑음대전 13.2℃
  • 맑음대구 13.9℃
  • 맑음울산 13.0℃
  • 맑음광주 14.2℃
  • 맑음부산 12.6℃
  • 맑음고창 12.8℃
  • 맑음제주 15.2℃
  • 맑음강화 11.2℃
  • 맑음보은 12.6℃
  • 맑음금산 12.5℃
  • 맑음강진군 13.4℃
  • 맑음경주시 13.4℃
  • 맑음거제 11.0℃
기상청 제공

라이브

각설이도 놀란 밥상물가, 얼마나 올랐나

통계청, 전년 동월 대비 2.0% 상승해...쌀, 농산물 등 14% 이상 올라

 

[문화투데이 = 김성옥기자]문화투데이가 소비자 물가가 지속적으로 올라 힘들다는 만복이, 온사랑, 다이아몬드, 뚜껑, 여왕벌과 함께 인천시 강화군 습지벌판에서 풍자했다. 

 

각설이 온사랑은 "다들 살기가 어렵다고 난리"라며 "치킨 가격이 올라가고, 배달료를 따로 2000원을 더 받는 등 라면과 식음료 모든 물가도 오르고 교통비도 비싸져서 살기가 힘든 세상"이라고 말했다.

 

 

온사랑과 만복이, 뚜껑, 다이아몬드, 여왕벌은 "장보기가 무섭고 경제가 하루빨리 살아나길 바란다"고 거들었다. 만복이는 "요즘 전국행사를 다니지만 엿이 팔리지 않고 행사장에서도 엿이 잘 팔리지를 않아서 힘든 상황"이라고 말했다.

 

 

전남 해남에서 올라온 여왕벌은 해남 고구마를 먹으며 "생활비를 줄여쓰지만 남편의 월급은 오르지 않고 물가는 오르기만 거듭해서 걱정"이라고 한숨을 쉬었다. 

 

한편,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10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소비자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 2.0%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동월 대비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대를 기록한 건 지난해 9월(2.1%) 이후 13개월 만이다. 10월 소비자물가 상승에는 국제유가 상승으로 인한 농산물과 석유류 제품 가격 인상이 주요 원인으로 작용했다. 

 

 

농산물은 지난해 동월 대비 14.1% 껑충 뛰었고, 채소류 가격도 13.7%나 올랐다. 지난해 8월 이후 가장 높았다. 품목별로 보면 쌀 가격 24.3% 상승했고 토마토와 파, 무 가격도 각각 45.5%, 41.7%, 35.0% 인상됐다. 
 

 

관련태그

밥상물가  각설이  만복이 각설이  식음료  소비자물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