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1.8℃
  • 맑음강릉 12.9℃
  • 맑음서울 11.9℃
  • 맑음대전 11.4℃
  • 구름많음대구 13.3℃
  • 맑음울산 13.5℃
  • 맑음광주 12.1℃
  • 맑음부산 13.8℃
  • 맑음고창 9.5℃
  • 구름조금제주 14.5℃
  • 맑음강화 12.0℃
  • 구름많음보은 11.6℃
  • 맑음금산 10.6℃
  • 맑음강진군 10.1℃
  • 맑음경주시 12.2℃
  • 구름조금거제 13.4℃
기상청 제공

사회문화

삼성·LG 미국소비자 홀렸다...‘CES 혁신상’ 휩쓸어

삼성전자 30개 LG전자 19개 제품 CTA가 선정한 ‘소비자가전쇼 혁신상 2019’ 명단에 이름 올려

 

[문화투데이 = 조성윤기자]삼성·LG전자가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선정한 ‘소비자가전쇼(CES) 혁신상 2019’ 명단에 대거 이름을 올렸다.

 

CTA는 내년 1월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하는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 전시회인 ‘CES 2019’를 앞두고 28개 부문에서 CES 혁신상 수상 제품을 선정해 9일 발표했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내년 출시 예정인 TV와 모니터에서 ‘최고혁신상’(사진) 2개를 받았다. 이를 포함해 TV(7개), 생활가전(2개), 모바일(12개), PC 주변기기(3개), 스마트홈(1개), 반도체(5개) 등 부문에서 총 30개의 혁신상을 받았다.

 

특히 TV 부문에서는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 경쟁력을 인정받으면서 무려 8년 연속으로 ‘최고혁신상’을 받았으며, 스마트 냉장고 패밀리허브는 2016년 출시된 이후 4년 연속으로 혁신상에 이름을 올렸다. 모바일 부문에서는 스마트폰·태블릿·웨어러블(착용) 기기 등 거의 모든 제품군에서 수상했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 13년간 400개가 넘는 CES 혁신상을 받으며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면서 “내년 1월 8일부터 나흘간 열리는 ‘CES 2019’ 행사에서 이번 수상 제품을 비롯한 혁신 기술과 제품을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도 최고혁신상 2개를 포함해 모두 19개의 혁신상을 받았다. 특히 최근 출시된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V40 씽큐’ 와 ‘LG 사운드바’가 최고혁신상의 영예를 안았다. V40은 후면 3개, 전면 2개 등 5개 카메라를 장착한 국내 최초의 스마트폰으로, 카메라 수는 많아졌지만 169g의 무게와 7.7㎜ 두께로 6.4인치 이상 스마트폰 중 가장 얇고 가볍다. 사운드바는 편의성을 극대화하고 영국 명품 오디오 브랜드 메리디안 오디오의 기술이 더해졌다. 

 

이 밖에 ‘LG 올레드 TV’는 올해 CES 혁신상을 3개나 받아 7년 연속 혁신상 수상 기록을 작성했다.

관련태그

삼성전자  LG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