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4.2℃
  • 흐림강릉 14.8℃
  • 구름많음서울 14.5℃
  • 구름조금대전 14.3℃
  • 맑음대구 14.3℃
  • 맑음울산 14.7℃
  • 맑음광주 16.0℃
  • 맑음부산 15.9℃
  • 구름조금고창 13.3℃
  • 연무제주 16.7℃
  • 구름많음강화 13.8℃
  • 구름많음보은 10.7℃
  • 구름조금금산 11.8℃
  • 맑음강진군 14.7℃
  • 구름조금경주시 13.9℃
  • 맑음거제 14.4℃
기상청 제공

NEWS

CJ제일제당.신세계푸드, 냉동피자시장서 매출 키우기 '안간힘'

발열패드 적용된 '고메 그릴피자 불고기'로 소비자 공략
지난 1월 출시한 '베누'에 이어 오산에 제2공장 신축하고 전문생산라인 구축할 계획

[문화투데이 = 조성윤기자]냉동피자 시장이 커지면서 CJ제일제당(대표 신현재)과 신세계푸드(대표 최성재)가 시장에서 영향력을 키우는데 힘을 기울이고 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은 첨단 패키징소재인 발열패드가 적용된 피자 신제품 '고메 그릴피자 불고기'를 출시해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서셉터(Susceptor)로도 불리는 발열패드는 전자렌지의 마이크로웨이브를 열에너지로 전환시켜주는 패키징 소재다.

 

사측에 따르면 신제품을 먹어 본 소비자들의 반응은 '눅눅하지 않아 좋다' '전자렌지로 돌렸는데도 도우가 바삭하다'라는 의견을 냈다는 평가다.

 

 

지난해 7월 내놓은 '고메 콤비네이션 피자'는 출시 이후 현재까지 월 평균 30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호조를 보이고 있다.

 

지난 1월 ‘베누’ 브랜드로 냉장 피자 2종을 출시한 신세계푸드도 내년 초 완공을 목표로 경기도 오산에 제2공장을 신축 중이다.

 

이 공장에서는 냉동피자 전문 생산 라인을 신규 구축하고 새로운 냉동피자 제품 생산에 나설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냉동 피자는 가정간편식 중에서 가성비가 좋은 대표 품목"이라며 "짧은 시간동안 시장규모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기 때문에 업체들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냉동피자시장은 작년보다 30% 성장한 1200억원 규모로 전망되며, 링크아즈텍에 따르면 냉동피자 시장 점유율은 1월 기준 오뚜기 54.8%, CJ제일제당 31.7%, 홈플러스 8% 순이다.

관련태그

CJ제일제당  신세계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