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9.2℃
  • 구름많음강릉 18.0℃
  • 구름조금서울 19.4℃
  • 박무대전 16.2℃
  • 연무대구 17.0℃
  • 연무울산 18.1℃
  • 연무광주 16.6℃
  • 연무부산 20.1℃
  • 흐림고창 17.0℃
  • 제주 16.7℃
  • 맑음강화 18.7℃
  • 흐림보은 16.7℃
  • 흐림금산 16.2℃
  • 흐림강진군 16.1℃
  • 흐림경주시 18.5℃
  • 흐림거제 19.0℃
기상청 제공

사회문화

[2018 국감]불임 높이는 자궁내막증, 4년 새 환자 수 31.5% 증가

전혜숙 의원, 출산에 민감한 20대, 30대 환자도 37.7% 높은 비율

매 달 여성에게 찾아오는 월경은 자궁내막이 정상적으로 부풀었다가 줄어들면서 출혈이 생기는 현상이다. 그런데 이 자궁내막 조직이 자궁 밖에 나팔관이나 난소, 복막 등에 퍼져 자라는 증상을 자궁내막증이라고 한다.

 

자궁내막증은 가임기 여성 10명 중 1명 정도에게 나타나는 비교적 흔한 여성질환으로 알려져 있는데, 미국 배우 우피 골드버그(Whoopi Goldberg), 수잔 서랜든(Susan Sarandon), 가수 할시(Halsey), 일본의 아이돌 가수 마츠우라 아야(Matsuura Aya)가 모두 자궁내막증을 앓았다고 공식적으로 밝힌 바 있다.

 

자궁내막증으로 인해 자궁내막이 자궁 밖 조직에서 똑같이 출혈 작용할 경우 자궁 주변에 여러 가지 문제를 일으킨다. 증상으로는 반복적인 만성 골반동통, 월경통 등을 일으키는데 유산과 불임을 원인이 될 수 있어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난소에 퍼진 자궁내막 조직이 난소기능 저하시키고, 난소유착을 유발해 난포가 터지지 못하게 하거나, 나팔관으로 퍼지는 경우 원활한 나팔관의 난자 운송을 방해하기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 전혜숙 국회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자궁내막증’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13년 84,583명, 2017년에는 111,214명으로 4년 동안 환자 수 26,631명, 31.5%가 증가했다. 진료비 또한 큰 폭으로 증가했다. 2013년 402억 7777만원에서 2017년 553억 186만원으로 4년 간 150억 2,408만원이 늘어 37.3% 증가했다.

 

환자는 40대 연령층에 가장 많았다. 2017년 기준, 40대 연령층 환자가 전체 환자에 47.5%로 절반 가까이 차지했으며, 출산에 민감한 20대와 30대 연령층 환자도 10.7%, 27.0% 비율을 차지했다. 50대 연령층 환자도 13.5%를 차지했고, 60대 초과 연령층 환자는 0.9%로 가장 낮은 비율을 보였다.

 

전혜숙의원은 “자궁내막증이 극심한 복통 유발하는 것 외에도, 임신이 되더라도 유산을 일으키거나 불임의 원인이 된다고 알려져 있다”며, “특히 출산에 민감한 20대~30대 환자만 약4만2천명으로 전체 환자의 37.7%를 차지하고 있다. 0점대 출산율이 점쳐지는 국내 저출산 상황에서 자궁내막증 환자 수 증가 추세는 가벼이 볼 수 없다”고 말했다.

 

끝으로 전의원은 “자궁내막증, 자궁근종과 같이 유산과 불임의 원인이 될 수 있는 여성질환에 대해서는 질병관리 홍보 등 보건당국의 많은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의원, 출산에 민감한 20대, 30대 환자도 37.7% 높은 비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