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6.0℃
  • 맑음강릉 17.8℃
  • 구름많음서울 16.6℃
  • 대전 15.8℃
  • 구름조금대구 18.7℃
  • 맑음울산 17.8℃
  • 흐림광주 18.8℃
  • 맑음부산 18.7℃
  • 구름많음고창 17.1℃
  • 구름많음제주 20.8℃
  • 흐림강화 15.6℃
  • 구름많음보은 14.6℃
  • 흐림금산 14.2℃
  • 구름조금강진군 19.1℃
  • 맑음경주시 16.5℃
  • 구름조금거제 19.2℃
기상청 제공

NEWS

이낙연 총리, "북한이 도발 시 합의는 당연히 무효될 것"

1일 국회서 열린 대정부질문에 출석...개성공단 재개는 긍정적 반응 보여

[문화투데이=조성윤기자]이낙연 국무총리가 “북한의 도발이 있다면 그 전의 합의는 당연히 무효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1일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북미 간 협상에 대해 두 정상이 큰 신뢰와 기대를 표명하고 있기 때문에 희망을 갖고 기다려볼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낙연 총리는 “최근 수년의 경향을 보면 사이버 공격이 훨씬 더 많은 불안감을 조성했던 것으로 기억한다”며 “남북군사 공동위원회가 가동된다면 추가 의제로 삼을 만하다”고 말했다.
  
이어 “군축은 상호주의적이기 때문에 일방이 할 수 없는 것”이라며 “함포와 해안포를 포함한 사격훈련과 기동훈련을 하지 말자는 게 왜 안보 포기인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 시 태극기가 없었다’는 자유한국당 안상수 의원의 지적에 대해 “프로토콜은 초청자의 판단을 존중해야 한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한을 방문한다면 서울에 인공기를 휘날릴 수 있겠나”라고 지적했다.
  
또, 개성공단 재개에 대해서는 “오히려 개성공단이 가동됐을 때 연관 효과로 국내 일자리가 늘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