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7.1℃
  • 구름조금강릉 25.1℃
  • 맑음서울 28.4℃
  • 구름많음대전 25.0℃
  • 흐림대구 24.0℃
  • 흐림울산 23.3℃
  • 흐림광주 26.3℃
  • 구름많음부산 25.7℃
  • 구름많음고창 24.6℃
  • 구름많음제주 31.4℃
  • 맑음강화 25.1℃
  • 맑음보은 24.6℃
  • 구름많음금산 23.5℃
  • 구름많음강진군 25.5℃
  • 구름많음경주시 23.2℃
  • 구름많음거제 26.4℃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대전 사이언스콤플렉스 내달 ‘첫 삽’… 사업비 6000억원 투입

[문화투데이 = 금교영기자] 대전시는 유성구청으로부터 지난달 27일자로 사이언스콤플렉스 건축허가를 받아 예정대로 다음달 중 착공한다고 2일 밝혔다.


사이언스콤플렉스는 그간 신세계측이 중부권 최고의 랜드마크로 조성하기 위해 타워 디자인을 재설계하고 투자비를 늘려 고급화하는 과정에서 사업 지연에 대한 우려가 있었으나, 이번 건축허가로 6월 중 착공이 확정돼 사업 지연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감이 해소될 전망이다.


2021년 준공 예정인 사이언스콤플렉스는 6000여 억원의 대규모 사업비가 투입되며, 향후 지역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중부권 관광산업을 선도하는 랜드마크가 될 전망이다.


사이언스콤플렉스는 지하5층, 지상43층 연면적 27만9263㎡ 규모에 호텔, 근린생활시설, 과학 및 문화체험시설 등을 갖춘 복합 엔터테인먼트 시설로 건립되며, 시민들의 여가와 휴식을 위해 대규모 옥상정원과 광장이 조성될 예정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사이언스콤플렉스가 대전의 새로운 일자리와 먹거리를 창출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기폭제가 될 것”이라며 “국내 유일의 명소이자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공사가 완료될 때까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한편, 신세계는 지난해 12월 시민들과 함께하는 기공식을 갖고 사이언스콤플렉스를 중부권을 넘어 국내 유일의 명소이자 대전시민의 휴식과 체험, 문화공간이 되도록 추진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