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7.0℃
  • 맑음강릉 17.2℃
  • 맑음서울 20.2℃
  • 맑음대전 19.5℃
  • 구름조금대구 19.6℃
  • 구름조금울산 19.9℃
  • 구름조금광주 21.7℃
  • 흐림부산 21.1℃
  • 구름조금고창 20.4℃
  • 제주 22.7℃
  • 맑음강화 19.6℃
  • 구름조금보은 16.0℃
  • 구름조금금산 16.6℃
  • 구름조금강진군 21.3℃
  • 구름조금경주시 18.5℃
  • 맑음거제 21.7℃
기상청 제공

경제

김흥국.박일서, 폭행시비 휘말려...진실은?

난동 제압하다 벌어진 일VS폭행 당했다 팽팽히 맞서

김흥국 대한가수협회장이 폭행 시비에 휘말렸다. 전 수석부회장 박일서가 김흥국을 상해죄 및 손괴죄로 김흥국을 경찰에 고소한 것. 김흥국 측은 "난동을 제압하다 벌어진 일"이라며 "전형적인 흠집내기"라고 주장했다.


사건의 배경은 이렇다. 김흥국을 고소한 박일서는 그룹 도시와아이들로 데뷔해 활동했으며 대한가수협회 부회장으로 역임했던 인물. 김흥국 측은 "박일서가 김흥국에 대한 흠집내기를 이어왔다"고 주장하며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죄로 법적 대응 중이었다. 최근 협회에서도 제명을 당한 상태.


이런 상황 속 지난 20일 서울 영등포에 위치한 한 음식점에서 가수협회 지부장 회의가 진행됐고, 사건이 벌어졌다.


김흥국 측은 한 스포츠지와의 전화통화에서 "제가 현장에 있었기 때문에 상황을 지켜보았다. 이미 그 분은 협회에서 해임된 사람이었고, 나가달라는 요청에도 나가지 않고 회의를 방해하고 난동을 부렸다"고 밝혔다.


이어 "협회 지하에 있는 중국 식당에서 전국 지부장 20~30여 명이 모였고 김흥국 씨가 인사말을 하는 박일서 씨 일행이 난입했다. 갑자기 나타나서 발언을 하겠다고 말했고, 나가 달라고 요청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일이다. 요청에도 나가지 않아서 서로 밀치는 과정에서 마찰은 있었지만 폭행이라니 황당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폭행을 당했다고 하는데 멀쩡하게 나갔다 업소 지배인이 와서 나가 달라고 요청했고, 다 같이 나와서 박일서 씨 일행은 바로 차를 타고 갔다"고 설명했다.


한편 앞서 이날 한 매체는 김흥국이 최근 해임된 박일서 대한가수협회 수석부회장에게 상해죄 및 손괴죄로 고소당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20일 오전 열린 대한가수협회 전국지부장 회의에서 박일서 부회장의 멱살을 잡고 밀치는 등 전치 2주 좌견관절부 염좌 상해을 입혔고, 동시에 옷을 찢었다는 혐의다.


이에 대해 서울 영등포경찰서 관계자는 이날 오전 스포츠조선에 "김흥국에 대한 고소장이 접수된 것은 맞지만 아직 조사가 진행되지 않은 건이라 자세한 이야기를 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