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6.9℃
  • 맑음강릉 21.8℃
  • 구름조금서울 21.5℃
  • 구름조금대전 21.2℃
  • 맑음대구 18.8℃
  • 맑음울산 19.8℃
  • 구름조금광주 22.1℃
  • 구름조금부산 22.4℃
  • 흐림고창 21.4℃
  • 흐림제주 25.3℃
  • 구름많음강화 17.6℃
  • 구름많음보은 16.0℃
  • 구름많음금산 17.0℃
  • 흐림강진군 20.0℃
  • 맑음경주시 16.4℃
  • 구름많음거제 22.2℃
기상청 제공

경제

문재인-이방카, 상춘재서 북미대화 나눈다

23일 공식 만찬에서 트럼프 '대북메시지' 전할까...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도 참석 예정

문재인 대통령이 내일(23일) 방한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고문과 저녁식사를 함께한다.


이방카 고문은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에 참석하는 미국 대통령 사절단을 이끌고 한국에 머무는 3박 4일간 문 대통령뿐 아니라 정부 고위인사들과도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이 지난 10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 만나 나눴던 대화 내용을 이방카 고문에게 전달할지 주목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방카 고문과 만남을 가질 상춘재(常春齋)는 전통 한옥 건축물로 해외 정상 등 외빈 접견에 주로 사용되는 곳이다. 문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한미 확대정상회담이 끝난 직후 트럼프 대통령 부부와 환담한 곳도 상춘재였다. 


문 대통령이 상춘재에서 이방카 고문과 만찬을 한다는 것은 그를 '정상급'으로 예우한다는 것을 뜻한다.


이방카 고문은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 중의 최측근으로서 아버지의 '대북 메시지'를 전할 가능성이 농후한 만큼 이번 만남은 북미대화의 향방을 가늠할 중대 분기점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다.